2024.07.09 (화)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5.1℃
  • 대전 23.3℃
  • 천둥번개대구 24.5℃
  • 흐림울산 24.4℃
  • 광주 24.3℃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4℃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칠곡군, 마을 지키다 전사한 국군 장병의 유가족에게 농산물 보낸 칠곡 응추리 주민‘감동’

“당신이 목숨과 바꾼 생명 같은 땅에서 자란 농산물을 보냅니다.”

[팩트신문 = 김건융 기자]

6·25 전쟁 당시 한 마을을 지키다 전사하고 70여 년 만에 유해가 발굴된 국군 장병을 위해 주민들이 유가족에게 농산물을 보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감동의 주인공들은 6·25 전쟁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다부동 전투가 벌어졌던 경북 칠곡군 가산면 응추리 주민들이다.

 

응추리 주민들은 20일 자신들이 직접 재배한 고사리, 참기름, 마늘, 쌀, 감자 등의 농산물을 우체국 택배를 이용해 고 김희정 육군 중위의 유가족에게 보냈다.

 

마을 앞산을 지키다 장렬히 산화한 김 중위의 안타까운 희생을 기리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서다.

 

김 중위는 백선엽 장군이 지휘했던 육군 제1사단 15연대 소속으로, 장교로 임관하고 보름 만에 가산면 응추리 야산에서 전사했다.

 

국방부 유해발굴단은 2022년 9월 김 중위의 유해를 찾아 유전자 검사를 통해 지난달 유가족에게 전달하고 지난 19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이종록 응추리 이장이 마을 앞산에서 전사한 김 중위의 안타까운 사연을 주민들에게 전파하며 고인을 추모하자고 제안했다.

 

이장과 주민들은 논의 끝에 간소한 추모식을 열고 김 중위가 목숨과 바꾼 생명 같은 땅에서 자란 농산물을 대구에 살고 있는 유가족에게 보내기로 했다.

 

이장, 박정섭 마을반장, 홍성화 새마을지도자 등 마을 리더들은 물론 일반 주민 등 20여 명이 정성껏 재배한 농산물을 마련해 추모식이 열리는 마을회관 앞으로 삼삼오오 모였다.

 

김재욱 칠곡군수도 전달식에 참석해 주민들을 격려하며“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손 푯말을 들고 고인의 희생과 헌신을 기렸다.

 

칠곡군 천재어린이집 김태순 원장과 원생들은 추모식에 참석해 고사리손으로 꾹꾹 눌러쓴 편지를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추모식은 마을 반장이 사회를 맡고 새마을지도자가 주민을 대표해 감사 편지를 낭독하는 등 주민 주도로 열렸다.

 

주민들은 행사가 열린 마을회관 앞에 고인을 잊지 않겠다는 다짐이 담긴 두 개의 현수막을 내걸고 정성 들여 다섯 개의 택배 상자에 농산물과 편지를 넣고 포장했다.

 

이종록 이장은“고인의 희생이 씨앗이 되어 풍성하게 자라난 농작물이 유가족에게 전달되어 조금이나마 감사와 추모의 마음이 전해지길 바란다.”며 “바쁜 생업에도 적어도 6월만이라도 주민들과 함께 고인을 비롯한 모든 참전용사를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욱 군수는“응추리 주민들은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호국평화의 도시에 살고 있는 주민들답게 뜻깊은 일을 했다.”라며 “앞으로도 칠곡군이 이 땅을 지키다 희생된 수많은 호국영령을 기억하고 감사를 보내는 일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건융

대구경북취재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