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4.4℃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시민단체 보건학문&인권연구소, 용산 대통령실 앞 전쟁기념관 입구에서 WHO 팬데믹 조약과 CBDC 반대시위 열어

- 심각한 사회 중단 수준의 통제가 가능 우려

[팩트신문 = 이상혁 기자]

WHO 팬데믹 조약과 CBDC를 반대를 위해 시민단체 보건학문&인권연구소(보앤인) 회원들이 3월 5일 화요일 용산 대통령실 앞 전쟁기념관 입구에서 집회를 열었다.

 

코로나 팬더믹 때 세계보건기구(WHO)가 개인의 자유를 제한하는 통제 지시를 했고, 정부는사용처와 용도가 제한되는 재난지원금 제로페이 시범사업을 진행한바 있다.

 

지금 대한민국 정부에서 시행을 예고한 WHO 팬데믹 조약과 CBDC는 매우 심각한 사회 중단 수준의 통제가 가능하다 라며,

 

'정부는 국민을 보호하기 위하여, 이런 극악한 조약에 사인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라고 외쳤다.

이미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CBDC를 사회 신용 점수를 매겨 시행하고 있다.

 

CBDC시행중 사회 신용점수에 따른 여러 가지 제재와 차별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중국을 탈출하여 미국의 국경을 넘어  불법 이민자가 되고 있다.

 

작년 가을까지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들의 반발에 'CBDC를 사용할 계획이 없다.'라고 했다가
반년이 채 지나가기도 전에 슬며시 말을 바꾸어 '시범사업을 하겠다' 라며 공표를 하기에 이르렀다.

 

정부의 잦은 거짓말로 국민적 불신에 봉착하였기에,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한 시민단체는 '더 이상 정부의 거짓말은 용납 못 하겠다' 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동과 거주, 매매, 금융거래까지 정부가 들여다보고 제한을 한다는건 분명 독재사회에서나 있을법한 끔찍한 일이다.

 

국민의 자유와 존엄성의 말살, 사유재산의 침해, 사생활 침해를 일으키는 통제 정책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된다.

 

시민단체는 '팬데믹 조약은 정부가 스스로 WHO 식민지 정책에 대한민국을 산 제물로 바치는 행위'라며

 

'이 조약에 사인하는 순간 국민적 대 저항에 부딪힐 것이고 희생물은 오롯이 국민이 될 것이다.'라며  절대 팬데믹 조약을 승인해서는 안 된다 라고 말했다.

배너

기자정보